'7인의 탈출' 끝까지 긴장 놓칠 수 없는 확신의 매운맛! 후반부 관전 포인트3

공동취재단 | 기사입력 2023/11/01 [10:40]

'7인의 탈출' 끝까지 긴장 놓칠 수 없는 확신의 매운맛! 후반부 관전 포인트3

공동취재단 | 입력 : 2023/11/01 [10:40]

 

 

‘7인의 탈출’이 예측을 뛰어넘는 파격 반전이 휘몰아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연출 주동민·오준혁,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이 그 누구도 상상치 못한 전개로 역대급 반전을 안겼다. 단죄자 매튜 리(엄기준 분)의 수상한 행보는 모든 것들을 의심케 하며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반전술사’ 김순옥 표 복수극의 진가를 발휘하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가고 있다. 이휘소(민영기 분)는 방다미(정라엘 분)의 복수를 위해 매튜 리로 페이스오프하고 오랜 시간 핏빛 응징을 설계했다. 악인들을 데스 게임의 말로 삼아 숨은 배후인 ‘K’까지 노렸던 매튜 리. 절대적인 ‘단죄자’의 반전은 모든 판을 뒤집는 것이었다. 매튜 리의 정체에 대한 의구심이 커진 가운데, 7인에 대한 복수는 어떤 결말을 맞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긴장을 놓치지 않고 지켜봐야 할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1. 매튜 리는 이휘소가 아니다?! 그의 반전 정체에 쏟아지는 궁금증

 

매튜 리의 등장은 처음부터 남달랐다. 치열한 생존을 펼쳐야 했던 ‘지옥도’로 악인들을 초대한 매튜 리. 그는 선착장 주인으로 정체를 숨기고 7인 앞에 나타났다. 자신이 방다미의 양부, 이휘소인지 모르는 7인과 자연스럽게 얽히며 복수의 때를 기다렸다. 성공과 욕망을 위해서라면 주저 없이 사람들을 짓밟는 이들을 향한 따끔한 참교육은 시작에 불과했다. 매튜 리는 이들을 데스 게임의 ‘말’로 삼아 숨은 배후를 찾는 판을 설계했다. 그리고 미스터리했던 ‘K’가 성찬그룹 후계자 심준석(김도훈 분)이라는 것을 안 매튜 리는 마침내 자신이 ‘이휘소’라는 것을 공개했다. 7인을 게임의 ‘말’로 활약해 반격의 플랜을 가동하던 매튜 리. 하지만 그의 생각도 못 한 행보는 혼란을 가중시켰다. 매튜 리가 이휘소가 아닐 수 있다는 사실은 충격 그 자체. 언젠가부터 복수보다는 돈에 관심을 두고, 민도혁(이준 분)과 강기탁(윤태영 분) 사이 균열을 조장한 매튜 리. 강기탁의 추궁에도 광기 어린 웃음을 짓는 매튜 리의 엔딩은 소름을 유발했다. 과연 그 웃음에 담긴 의미는 무엇이고, 또 어떤 반전이 숨겨져 있을까. 이 또한 매튜 리가 설계한 거대한 빅픽처일지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2. 가족 향한 복수 다짐한 민도혁의 복수 성공할 수 있을까

 

민도혁은 ‘방울이 작명가’로 매튜 리의 핏빛 응징을 받는 듯했으나, 사실 그 정체는 7인들 사이 균열을 일으킨 매튜 리의 조커였다. 억울하게 죽은 가족에 대한 분노로 매튜 리와 손잡고 복수를 준비한 민도혁은 오랜 시간 이를 갈며 악인들 옆에서 모든 걸 감내해 왔다. 그리고 마침내 복수의 상대가 ‘K’라는 사실을 알게 된 그는 참지 않았다. 특히, 가족의 장례식장까지 찾아와 가짜 수표로 장난을 친 ‘K’의 기만을 용서할 수 없었다. 하지만 ‘K’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섣불리 움직였다가 역공을 당한 것. 그날 이후 민도혁은 악몽에 시달렸고, 자신의 편이라고 여겼던 강기탁의 배신에 충격을 입었다. 이제 민도혁은 매튜 리 말고는 의지할 곳이 없다고 믿고 있는 상황. 그러나 매튜 리의 수상한 행보가 드러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복수의 날을 기다리며 매튜 리의 조커로 활약했던 민도혁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진실을 마주한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도 궁금해진다.

 

#3. 매튜 리의 핏빛 응징, 데스 게임의 ‘말’이 된 7인의 운명과 선택?!

 

욕망을 숨기지 않는 7인은 피카레스크 복수극의 묘미를 극대화한 원동력이다. 세상이 자신들의 편이라도 된 듯 브레이크 없는 악행을 저질렀다. 그리고 저마다의 성공을 이뤄냈을 때 뜻밖의 위기를 맞았다. ‘악의 단죄자’를 만난 것. 이들은 사상 초유의 생존 게임에서 최후의 생존자가 되어 탈출에 성공했지만, 현실은 단죄자가 설계한 또 다른 지옥이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이휘소가 꾸민 짓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매튜 리’와 ‘K’를 자신들 편으로 만들어 위기를 탈출하고자 했다. 그러나 그들이 상대하고자 했던 이휘소가 사실은 매튜 리였고, ‘K’ 역시 자신들을 위협하는 존재라는 것을 알게 된 상황. 설상가상으로 매튜 리는 살아남고 싶다면 자신이 내린 미션을 수행하며 죄를 참회하라고 종용했다. 그렇게 그가 설계한 데스게임의 ‘말’이 된 금라희(황정음 분), 한모네(이유비 분), 차주란(신은경 분), 양진모(윤종훈 분), 고명지(조윤희 분), 남철우(조재윤 분). ‘K’를 잡기 위한 꼭두각시가 된 이들의 눈물겨운 사투는 매튜 리가 얼마나 치밀하게 복수를 설계했는지를 짐작게 하며 소름을 유발했다. 과거 자신들이 저질렀던 ‘가짜뉴스’ 방식으로 역풍을 맞은 이들은 더 떨어질 곳이 없는 신세다. 그러나 여전히 매튜 리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 치는 6인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마지막까지 변수가 될 수 있는 이들의 선택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7인의 탈출’ 제작진은 “지금까지의 진실들을 의심하는 순간이 올 것”이라며 “매튜 리의 복수는 마지막까지 예측 불가다. 단죄자 매튜 리가 어떤 판을 짠 것인지, 상상을 초월하는 짜릿한 반전이 후반전을 뜨겁게 달군다”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은 오는 3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