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위생관리 불법행위 집중 단속 위반업체 7개소 적발

축산물 기준 및 규격 위반, 소비기한 경과
냉동 식육 판매 목적 냉장 진열 등 적발

김용운 | 기사입력 2023/11/06 [15:01]

축산물위생관리 불법행위 집중 단속 위반업체 7개소 적발

축산물 기준 및 규격 위반, 소비기한 경과
냉동 식육 판매 목적 냉장 진열 등 적발

김용운 | 입력 : 2023/11/06 [15:01]

▲ 경기도청 신청사 전경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010일부터 20일까지 가평군 등 도내 유명 캠핑장 인근에 위치한 축산물 가공·유통업체 90개소를 대상으로 축산물위생관리에 대한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해 위반업체 7개소를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주요 적발 내용은 축산물 기준 및 규격 위반 2개소 소비기한 경과 축산물 폐기용표시 없이 보관 3개소 냉동 식육을 해동하여 판매 목적 냉장 진열 1개소 축산물판매업 거래명세서 미작성 1개소 등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양평군 소재 A업체에서 냉장 식육을 별도의 표시 없이 냉동고에 보관해 적발됐으며, 가평군 소재 B업체에서는 수입산 냉동 식육을 해동해 판매 목적으로 냉장 진열대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가평군 소재 C업체는 소비기한이 6개월 경과한 냉동 식육을 폐기용표시 없이 냉동고에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따라 축산물의 보관·유통 기준을 위반할 경우, 소비기한이 경과한 축산물을 폐기용표시 없이 보관하는 경우 각각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홍은기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안전한 먹거리와 함께 도민들이 보다 건강하고 안전한 캠핑을 즐길 수 있도록 축산물 불법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