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불량 추석선물 집중 점검 나서

주류, 제과류, 가공식품과 같은 선물세트와 의약외품류 등 점검
위반사항 적발 시 행정처분과 함께 300만 원 이하 과태료 부과

최병우 | 기사입력 2020/09/23 [14:32]

화성시, 불량 추석선물 집중 점검 나서

주류, 제과류, 가공식품과 같은 선물세트와 의약외품류 등 점검
위반사항 적발 시 행정처분과 함께 300만 원 이하 과태료 부과

최병우 | 입력 : 2020/09/23 [14:32]

 

 

▲ 화성시청 전경     ©

 

추석 명절을 맞아 선물세트 과대 포장 및 분리배출 표시 집중 점검이 이뤄질 전망이다.

 

시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23개조로 점검반을 구성해 관내 대형마트 약 10개소를 대상으로 직접 현장을 방문해 점검할 방침이다.

 

점검 대상은 주류, 제과류, 가공식품과 같은 선물세트와 의약외품류 등이다.

 

점검 항목은 포장재질 및 포장방법 준수여부 분리배출 도안 표시 및 위치, 크기, 색상 기준 준수여부 승인없이 무단 표시 여부 등이다.

 

위반사항 적발 시에는 행정처분과 함께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강석 자원순환과장은 불필요한 폐기물 발생을 억제하고 올바른 분리배출로 환경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조치라며, “올 추석엔 과대포장과 플라스틱 없이 친환경적인 선물로 마음을 나누는 문화가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