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에 따른 공공시설 운영재개

방문판매업 집합금지대상인 것 재안내 미신고 업체 및 위반 업체 고발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주기적으로 현장 점검 실시
지역아동 돌봄센터, 실외 체육시설, 자원봉사센터 등 12일부터 재개관
종교 예배시설 좌석의 30%이내 대면예배 허용 소모임, 식사 등은 금지

유상수 | 기사입력 2020/10/12 [20:11]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에 따른 공공시설 운영재개

방문판매업 집합금지대상인 것 재안내 미신고 업체 및 위반 업체 고발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주기적으로 현장 점검 실시
지역아동 돌봄센터, 실외 체육시설, 자원봉사센터 등 12일부터 재개관
종교 예배시설 좌석의 30%이내 대면예배 허용 소모임, 식사 등은 금지

유상수 | 입력 : 2020/10/12 [20:11]

 

 

▲ 12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에 따른 화성시의 후속조치 방안을 강구하는 서철모(가운데) 화성시장 주재의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화성시는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시청본관2 상황실에서 서철모 화성시장 주재의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공공시설 운영재개 및 방역 관련 후속조치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따라 고위험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시설별 집합금지 또는 방역수칙 의무대상 시설 안내 및 방역수칙 준수 지침을 통보하고 방역조치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에 고위험시설인 방문판매업에 대해서는 집합금지대상인 것을 재안내하고 미신고 업체 및 위반 업체에 대한 고발을 실시할 예정이다. 뷔페 및 유흥시설에는 23개반 46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주 6회 점검을 실시하고, 노래연습장 및 실내 집단 운동 시설에는 조정안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여부 점검과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점을 홍보할 예정이다.

 

다중이용시설의 경우에도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주기적으로 현장 점검하고 위반 시 벌금 및 과태료 부과 등 적극적인 행정 개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 되었더라도 방역수칙 의무시설 위반 시 집합금지 또는 고발조치를 통해 지속적인 지역확산을 억제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방역수칙 위반시설의 운영자와 이용자에게는 오는 13일부터 30일간의 계도 기간을 거쳐 시설운영자에게는 최고 300만 원 이용자에게는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특히 방역수칙 위반행위로 지역 내 감염 확산 시 해당 위반자에게는 구상권을 청구 할 예정이다.

 

화성시는 또한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추진을 위해 중단됐던 일부 공공시설의 운영을 재개 한다고 밝혔다.

 

체육·복지·문화시설 및 캠핑장 등 1,047개소에 대해 각 시설별로 이용인원 제한과 방역수칙 이행여부 등을 점검해 순차적 재개관을 실시한다. 캠핑장과 지역아동 돌봄센터, 실외 체육시설, 자원봉사센터 등은 12일부터 재개관하고 어린이문화센터, 공룡알화석지 등은 13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관한다.

 

또한 그동안 종교시설의 대면예배를 금지해왔으나 예배시설 좌석의 30%이내부터 대면예배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단 소모임이나 행사, 식사 등은 여전히 금지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번 하향 조치와 무관하게 마스크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시민 여러분께 당부 드린다, “경제활동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일상을 위해 시민여러분의 지속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