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버스공영제 7개 노선 확대 운행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버스 노선 5개 등 총 7개 노선 10대 운행
공영제로 전환되는 버스 노선은 총 10대 시민 의견 수렴 4대 추가
오는 29일 마을버스 17개 노선도 공영버스 전환 총 23개 노선 확보

최병우 | 기사입력 2021/01/14 [14:37]

화성시, 버스공영제 7개 노선 확대 운행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버스 노선 5개 등 총 7개 노선 10대 운행
공영제로 전환되는 버스 노선은 총 10대 시민 의견 수렴 4대 추가
오는 29일 마을버스 17개 노선도 공영버스 전환 총 23개 노선 확보

최병우 | 입력 : 2021/01/14 [14:37]

▲ 향남읍 버스환승터미널에서 H101(영천동~기산동)노선 버스가 승객을 태우기 위해 승차대기 중에 있으며 기타 다른 공영버스들이 주차(위)돼 있다.

 

영업손실 등의 이유로 버스회사들로부터 외면 받은 노선을 화성시가 버스공영제로 되살렸다.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버스공영제를 도입한 시는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대중교통 취약지역 버스 노선 5개 등 총 7개 노선 14대를 15일부터 공영제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영제로 전환되는 버스 노선은 H106(남양읍~조암농협), H120(석포산단~수원역), H121(향남읍~양감면), H122(향남읍~양감면), H131(봉담읍~수원역) 10대이다.

 

또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난해 12월 개통한 H101(영천동~기산동)노선이 1대에서 4대로, H103(수원역~향남읍)노선이 1대에서 2대로 증차된다.

 

뿐만 아니라 오는 29일에는 마을버스 17개 노선도 공영버스로 전환, 이달 중에만 총 23개 노선을 확보해 보다 안정적인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에서 소외됐던 지역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며,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온실가스 감축까지,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총 10회에 걸쳐 화성도시공사와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주민의견을 반영한 노선추가 계획을 수립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총 335, 공영버스 비율을 25%까지 높일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