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객 지난해보다 5% 증가…교통사고는 30% 감소

총 이동인원 3276만명·일평균 546만명…고속도로 교통량 9.2% 늘어

조인숙 | 기사입력 2021/09/25 [09:02]

추석 귀성객 지난해보다 5% 증가…교통사고는 30% 감소

총 이동인원 3276만명·일평균 546만명…고속도로 교통량 9.2% 늘어

조인숙 | 입력 : 2021/09/25 [09:02]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인원이 지난해 추석보다 5%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추석은 가정 내 가족모임이 최대 8명까지 허용되는 등 방역 조치가 일부 완화되고 백신 접종이 확대됨에 따라 이동 인원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9월 17일∼22일, 6일간) 총 이동 인원이 3,276만명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일평균 이동 인원은 546만명으로 지난해 추석보다 5.1% 늘었다.

 

이 기간 고속도로 일평균 교통량은 479만대로 지난해보다 9.2%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라 자가용 이용 증가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여진다.

 

특히, 귀경길은 짧은 기간으로 인해 차량이 몰리면서 정체가 심하게 나타났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 기간 철도, 고속버스, 항공 이용객은 전년 대비 각각 9.6%, 33.6%, 25.0% 증가했다. 철도 163만 5,000명, 고속버스 63만 6,000명, 항공 66만 1,000명이 이용했다.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8월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 방향)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


국토부는 고속도로 휴게소, 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에서의 방역관리도 국민의 자발적·적극적인 협조로 차질없이 시행됐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휴게소는 실내 취식금지(포장만 허용), 출입구 동선관리, QR코드나 간편 전화 등을 통한 출입자 관리 등 특별 방역조치가 이뤄졌다.

 

많은 귀성객과 여행객이 몰린 철도역, 공항은 수시 소독·환기 및 발열 확인 등 방역조치가 진행됐다.

 

이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일평균 교통사고는 338건으로 지난해보다 약 29.4% 감소했다. 일평균 사망자 수와 부상자 수도 각각 5명, 445명으로 지난해보다 23.7%, 42.4% 줄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