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팔고둥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 5종 다도해 해상서 발견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해양생태계 건강성 확인돼”

편집국 | 기사입력 2021/09/28 [07:27]

나팔고둥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 5종 다도해 해상서 발견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해양생태계 건강성 확인돼”

편집국 | 입력 : 2021/09/28 [07:27]

거문도 등 다도해해상 국립공원 일원에서 나팔고둥 등 5종의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발견됐다.

 

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국립공원 시민조사단과 함께 다도해해상 국립공원 해양생태계를 조사하면서 나팔고둥 등 5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발견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5종은 고둥류 Ⅰ급 나팔고둥, 산호류 Ⅱ급 4종(검붉은수지맨드라미·유착나무돌산호·해송·둔한진총산호)이다.

 

특히 나팔고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다도해해상 지역에서 처음으로 발견되었는데, 나팔고둥은 우리나라 고둥류 중 가장 큰 종으로 국내에서 존재하는 불가사리의 유일한 천적이다.

 

▲ 나팔고둥(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



또한 무분별한 채취 등으로 개체 수가 현저하게 감소하면서 지난 2012년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돼 보호를 받고 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나팔고둥이 불가사리를 먹으려고 시도하는 보기 힘든 장면도 포착되었고, 산호류 Ⅱ급 4종은 거문도 등 다도해해상 일원에서 서식지가 확인됐다.

 

유착나무돌산호는 다양한 해양생물의 서식처를 제공하고 동시에 지구온난화 등 환경변화를 감지하는 기후변화 지표로서 보존 가치가 크다는 게 국립공원공단의 설명이다. 온난화로 수온이 상승하면 유착나무돌산호 서식지의 위도도 올라간다.

 

또 붉은 맨드라미 꽃과 비슷한 검붉은수지맨드라미, 하얀 소나무잎과 비슷한 해송, 암반에 부착해 부채모양으로 성장하는 둔한진총산호 등 멸종위기종 산호류의 서식지가 잇따라 발견됨에 따라 다도해해상 국립공원의 해양생태계 건강성이 확인됐다고 국립공원공단은 평가하고 있다.

 

나팔고둥 등의 발견에는 국립공원공단 시민 조사단도 함께했는데, 조사단은 전문 잠수 능력을 갖춘 재능 기부 다이버들로 구성된 자원봉사 모임으로 지난해부터 해양 생태계 조사, 쓰레기 수거, 해양 레저 문화 개선 운동 등을 하고 있다.

 

김철도 다도해해상 국립공원사무소장은 “산호류 등의 멸종위기종은 성장 속도가 매우 느려 훼손되면 회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서식환경 보전 및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관계기관, 해양생태계 시민조사단 등과 함께 국립공원 해양생태계 보호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