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

안전소방·교통·에너지환경·생활복지 등…사업지당 최대 5억 국비 지원

편집국 | 기사입력 2021/10/06 [07:28]

국토부,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

안전소방·교통·에너지환경·생활복지 등…사업지당 최대 5억 국비 지원

편집국 | 입력 : 2021/10/06 [07:28]

국토교통부는 5일 도시재생사업을 추진중인 쇠퇴·노후지역을 대상으로 ‘2022년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을 공모한다고 5일 밝혔다.

 

재생사업과 연계한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15곳 내외의 사업지를 선정, 사업지당 최대 5억 원의 국비를 지원한다.

 

공모사업의 중점 지원대상은 안전·소방, 교통, 에너지·환경, 생활·복지 등 주민체감도가 높은 4대 분야이며, 주민의견 수렴을 통한 상향식(Bottom-up) 방식의 스마트서비스 도출로 지역 수요에 맞춤한 스마트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 안전·소방 : 스마트 재난 예·경보 예시  ©


안전·소방 분야에서는 스마트 예·경보로 하천 수위계를 통해 수위 상승 때 하천 입구를 자동으로 차단해 안전성을 확보한다.

 

또한 수집된 수위 데이터를 활용해 재난 발생 사전 예측으로 재난 예·경보 방송을 송출하고, 저지대 거주 주민에게 문자를 전송해 신속한 대피를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교통 분야에서는 기존 교통 시설물에 지능형 CCTV, 속도위반 경보장치 등을 구축해 과속차량, 사각지대 보행자 접근정보 등을 전광판에 표출해 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을 유도한다.

 

또 음성 안내장치, 횡단보도 집중조명 등을 통해 보행자 안전을 확보하고, 비상벨 등 방범 장치를 결합해 범죄예방 효과도 기대된다.

 

에너지·환경 분야에서는 스마트 클린로드로 온도 및 습도를 측정하는 스테이션을 설치해 환경 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도로 살수장치가 작동돼 열섬현상을 완화한다.

 

살수차에 비해 살수 주기가 단축되고, 연간 상시 운영이 가능해 미세먼지 등 도로청소가 필요한 경우에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생활·복지 분야에서는 산책로 인근에 미세먼지 에어돔, 디지털 사이니지, 공공와이파이, 온열벤치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이 결합된 스마트 쉼터를 조성해 지역 주민들이 모여 야외활동을 하며 여가를 보낼 수 있는 어울림 공간으로 운영한다.

 

  ©



공모사업 접수기간은 다음달 25일부터 26일까지며,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평가 등을 거쳐 12월 말까지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세부 평가기준, 작성양식 등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 또는 도시재생종합정보체계(www.city.go.kr)에 게시된 선정공고문 및 신청 가이드라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규철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스마트서비스는 신규도시뿐만 아니라 쇠퇴·노후지역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각 지자체에서는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고 지속가능한 스마트서비스를 적극 발굴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