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차별 없는 도시 쉼 공간 조성사업 박차

벤치 설치 확대…개발사업 계획단계부터 벤치 확대 설치 반영
하천 및 계곡 정비사업…공공 공간 정상화 통한 도민 환원 추진

배영환 | 기사입력 2019/12/19 [17:19]

경기도, 차별 없는 도시 쉼 공간 조성사업 박차

벤치 설치 확대…개발사업 계획단계부터 벤치 확대 설치 반영
하천 및 계곡 정비사업…공공 공간 정상화 통한 도민 환원 추진

배영환 | 입력 : 2019/12/19 [17:19]

 

▲ 손임성 도 도시정책관이 18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가 도민 모두의 이 있는 도시 공간 조성에 나선다.

 

선진국 주요 도시들에 비해 도내 휴게공간이 크게 부족한 만큼 벤치 설치 확대 등을 통해 도심 곳곳에 도민 누구나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공 영역의 휴게 공간을 확보함으로써 차별 없는 쉼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손임성 도 도시정책관은 18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손 정책관은 고속성장의 역사, 자동차 중심의 이동 등 문화적 특성, 효율성과 경제논리에 밀려난 도시공간계획 등의 영향으로 자유로운 쉼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로 인해 우리 주변의 쉼 공간은 민간이 상업적 목적으로 운영하는 카페, 음식점 등의 유료공간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유료 쉼 공간 이용도 자연스럽게 경제적 능력 등에 따라 차별화되어 온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객관적 수치로 비교해보면 경기도 1인당 도시공원면적은 유럽 주요 선진국들의 절반 이하 수준에 머물고 있다라며 공공의 영역에서 도민 모두의 보편적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의 정책 추진 필요성이 대두되는 지점이라고 강조한 뒤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 추진계획에 대해 소개했다.

 

추진 계획은 도민 모두의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3대 추진전략으로 구성됐다.

 

먼저 도는 도민이 필요한 곳에 벤치 설치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어 개발사업의 계획단계에서부터 벤치 확대 설치 계획이 반영되도록 함으로써 체계적 쉼 공간을 조성한다. 또 공공 공간의 정상화를 통한 도민 환원을 추진한다. 특히 공공공간 정상화 계획에는 민선 7기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하천 및 계곡 정비사업관련 내용이 포함됐다.

 

경기도는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 모델 정립 및 정책 확산을 위해 내년 1~2월 중 도민 공모를 통해 선정된 대상지와 도내 31개 시군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대상지 등에 도비를 지원, 시군과 함께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도민들의 휴식공간인 도내 도시공원은 총 4,410개소, 11,6198,000규모로, 도민 1인당 휴게공간은 9.6에 불과하다.

 

이는 베를린 27.9, 런던 26.9, 21.7, 뉴욕 18.6등 주요도시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