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로 잃은 학교급식 납품 농가 숨통 트여

화성푸드통합지원센터, 22개 농가 31톤 계약재배물량 전량 매입
납품 농산물 6~10종으로 프라이박스 구성 50~60% 저렴하게 판매

박향철 | 기사입력 2020/05/01 [17:06]

판로 잃은 학교급식 납품 농가 숨통 트여

화성푸드통합지원센터, 22개 농가 31톤 계약재배물량 전량 매입
납품 농산물 6~10종으로 프라이박스 구성 50~60% 저렴하게 판매

박향철 | 입력 : 2020/05/01 [17:06]

 

▲ 삼성전자 기흥사업소는 사과즙과 포도즙 등 관내 농산물로 만든 가공식품 6만여 개를 구매하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학교급식 재배농가와 우수로컬푸드 생산농가 살리기 캠페인에 동참했다.     ©

 

화성시가 관내 초··고교의 개학 연기로 하루아침에 판로를 잃은 학교 급식 계약재배 농가 및 우수로컬푸드 생산농가들을 위해 마련한 농산물 꾸러미 판매가 호응을 얻고 있다.

 

시와 ()화성푸드통합지원센터는 22개 농가로부터 31톤에 달하는 계약재배물량을 전량 매입하고 특판 활동을 벌여 4월 한 달간 12400여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관내에서 생산된 우수농산물 6~10종으로 구성된 프라이박스는 시중보다 50~60% 저렴하게 구성돼 시민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시청 직원들과 구내식당, 화성오산교육지원청, 화성동탄경찰서 등 관내 기업체와 기관 30여 개소, 수원 10전투비행단도 구매에 동참하면서 농가 돕기에 활력이 붙었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소에서는 사과즙과 포도즙 등 관내 농산물로 만든 가공식품 6만여 개를 구매해 힘을 보탰다.

 

뿐만 아니라 시는 로컬푸드직매장에서 사과와 배, 친환경 쌀 할인판매행사를 열고 할인으로 발생한 손실도 함께 지원해 농가의 부담을 덜어냈다.

 

또한 건강보험 화성지사, 화성시 자원봉사센터와 손잡고 관내 기업과 시민들의 성금으로 우수 농산물을 담은 행복꾸러미후원 사업도 벌였다.

 

1,200만 원 상당의 행복꾸러미 박스는 저소득 가정에 후원돼 나눔의 가치를 실현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많은 분들이 로컬푸드 및 학교급식 농가들의 어려운 상황에 공감하고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주셔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만큼 다양한 판로 개발로 농가 돕기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취약계층 행복꾸러미 박스를 5월까지 진행하고, 개학 일정에 맞춰 프라이박스 판매를 이어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