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 외로움 떨칠 반려화분 선물 전달

저소득 홀몸어르신 2,800여 명 반려화분 선물 정서안정 도움 기대
병충해 없고 빛이 적은 실내에서도 키울 수 있는 풍란, 다육이 등

윤순희 | 기사입력 2020/05/07 [22:36]

어버이날 외로움 떨칠 반려화분 선물 전달

저소득 홀몸어르신 2,800여 명 반려화분 선물 정서안정 도움 기대
병충해 없고 빛이 적은 실내에서도 키울 수 있는 풍란, 다육이 등

윤순희 | 입력 : 2020/05/07 [22:36]

▲ 어버이날 맞아 독거노인들의 정서안정에 도움을 주고 화훼농가의 경제활성화도 돕기 위한 반려화분 선물 지원사업이 펼쳐진다.(사진은 다육식물)     ©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관내 저소득 독거노인 2,800여 명에게 반려화분을 선물하고, 화훼농가 경제활성화도 돕는 일거양득의 어버이날 지원사업이 펼쳐진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출이 어려운 독거노인들의 정서안정을 도우면서 소비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화훼농가에 활력을 불어 넣고자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

 

반려화분은 병충해가 없고 빛이 적은 실내 환경에서도 쉽게 키울 수 있는 풍란, 다육이, 스킨답서스, 아이비 등이 선정됐으며,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간식과 함께 이번 주 중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배송은 각 읍··동 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맡았으며,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소독 및 체온체크 후 방문할 계획이다.

 

박민철 복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워지면서 우울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어르신들이 반려화분으로 일상의 소소한 기쁨을 느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