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의 손쉬운 대중교통이용 시스템 도입

‘2020년 디지털 지역혁신 활성화 사업’ 선정 첨단교통이용시스템 구축
딥러닝 음성인식 시스템과 텔레코일존, 승객대기 인식 시스템 등 도입

한철수 | 기사입력 2020/05/11 [17:29]

교통약자의 손쉬운 대중교통이용 시스템 도입

‘2020년 디지털 지역혁신 활성화 사업’ 선정 첨단교통이용시스템 구축
딥러닝 음성인식 시스템과 텔레코일존, 승객대기 인식 시스템 등 도입

한철수 | 입력 : 2020/05/11 [17:29]

▲ 화성시가 딥러닝 음성인식 시스템과 텔레코일존, 승객대기 인식 시스템 등을 활용해 구축하려는 첨단대중교통 안전서비스 시스템 포스터.     ©

 

최근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전광판을 활용한 버스 도착정보 안내 시스템들이 속속 도입되고 있지만,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에게는 여전히 어려운 버스이용을 쉽게 할 수 있는 사업이 진행되면서 교통약자의 대중교통이용이 한결 쉬워질 전망이다.

 

화성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0년 디지털 지역혁신 활성화 사업에 선정돼 시각장애인이나 저청각자 등 교통약자를 위한 첨단대중교통 안전서비스를 구축한다.

 

시가 구축하려는 안전서비스는 딥러닝 음성인식 시스템과 텔레코일존, 승객대기 인식 시스템 등을 활용한 것이다.

 

기존의 음성안내 시스템보다 정확한 음성지문분석 기술을 도입하고, 음성 안내 오류 시에는 점자 키패드를 통해 직접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텔레코일존은 보청기가 안내 음성을 상세히 인식할 수 있도록 주파수를 변조해준다. 정류소 상단에는 디지털 전광판을 설치해 교통약자의 대기상황을 알려준다.

 

이를 통해 교통약자는 정류소에서 손쉽게 버스 도착정보를 알게 되고, 버스기사는 이들의 대기정보를 미리 전달받을 수 있다. 특히, 대기 공간도 별도로 마련해 안전한 탑승을 도울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사업은 올 연말까지 국비 14,500만 원, 시비 3억 원 총 44,500만 원이 소요되며, 장애인 복지센터 및 다중이용시설 등 버스정류장 20개소에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인과 가족, 65세 이상 주민, 관련 기술 전문가, 공직자 등 12명으로 스스로 해결단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 대상지 선정과 테스트 등에 의견을 제안 받아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박노영 첨단교통과장은 우리 시 뿐만 아니라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은 모든 지자체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누구나 쉽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인프라가 확충될 수 있도록 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