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출생아수 가장 많아 저출산 위기 극복

2023년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경기도·전국 평균 웃돌아
100만 특례시 중 합계출산율 1위, 출생아수 가장 많은 화성시
‘화성시 출산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해 출산 장려정책 확대

조인숙 | 기사입력 2024/03/05 [17:58]

화성시 출생아수 가장 많아 저출산 위기 극복

2023년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경기도·전국 평균 웃돌아
100만 특례시 중 합계출산율 1위, 출생아수 가장 많은 화성시
‘화성시 출산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해 출산 장려정책 확대

조인숙 | 입력 : 2024/03/05 [17:58]

▲ 화성시청 전경

 

지속적으로 출생아수가 감소하고 있는 저출생 사회적 위기 속에 지난해보다도 출생아수 증가는 물론 2023년 가장 많은 출생아수를 기록한 지방자치단체로 화성시가 이름을 올렸다.

 

화성시의 2023년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경기도 평균 0.77, 전국평균 0.72명보다 높다. 2023100만 인구를 달성한 화성시는 100만 인구를 넘는 지자체중 합계출산율 1, 출생아수가 가장 많은 지방자치단체가 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화성시의 출생아수는 6,700명으로 도내 100만 인구의 지자체인 수원시 6,000, 고양시 5,000, 용인시 4,900명과 큰 격차를 보여주고 있다. (출처: kosis 국가통계포털 잠정발표)

 

화성시는 2022년 정명근 화성시장 취임 이후 화성시 출산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기존 셋째아동부터 지원되는 출산지원금을 첫째아동으로 지급 변경했다. 20231월부터 첫째아동부터 1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지원대상과 지원금을 확대했다.

 

또한, 지난해 5월에는 다자녀기준을 3자녀에서 2자녀로 완화 개정해 다자녀 가정 양육자들의 부담을 줄이는 정책을 시행했다. 기존 11,476가구였던 수혜 가구가 7441가구로 증가했고 대상자도 236,000여명으로 확대됐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시민들의 출생과 양육을 지원하겠다.”라며, “앞으로 더욱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출생 장려정책을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2월 전문가들과의 '출산장려 정책제안 간담회'를 개최하며 지속적인 저출생 극복에 힘쓰고 있다. ‘출생 장려 문화 조성을 위해 혼인신고자 수저세트 지원, 예비 신혼부부 건강검진 지원, 병원 의료비 및 상담 등을 시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영유아발달심리 전문가 어린이집 파견 장애통합어린이집 치료사 배치 화성형 휴일어린이집 등을 통한 촘촘한 보육서비스망을 구축한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