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향토무형문화재 1호 지정…‘승무(화성 이동안류)’

향토무형문화재 보유자 김정아 씨에게 향토문화재 지정서 교부
‘승무(화성 이동안류)’는 화성 출신 재인(才人) 이동안 선생이 추던 승무
보유자 김정아 씨는 ‘이동안-박정임-김정아’로 이어지는 전승계보 잇다

박종강 | 기사입력 2024/03/22 [16:28]

화성시 향토무형문화재 1호 지정…‘승무(화성 이동안류)’

향토무형문화재 보유자 김정아 씨에게 향토문화재 지정서 교부
‘승무(화성 이동안류)’는 화성 출신 재인(才人) 이동안 선생이 추던 승무
보유자 김정아 씨는 ‘이동안-박정임-김정아’로 이어지는 전승계보 잇다

박종강 | 입력 : 2024/03/22 [16:28]

▲ 화성시는 ‘승무(화성 이동안류)’를 화성시 향토민속문화재 1호로 지정하고 정명근(왼쪽) 화성시장이 21일 보유자 김정아 씨에게 형토문화재 지정서를 전달하고 있다.

 

흰 장삼에 붉은 가사를 어깨에 둘러매고 머리에는 흰 고깔을 쓰고 추는 한국민속무용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는 승무가 화성시 향토무형문화재 1로 지정됐다.

 

시는 승무(화성 이동안류)’를 화성시 향토무형문화재 제1호로 지정하고 21일 향토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선발된 김정아 씨에게 향토문화재 지정서를 교부했다.

 

승무(화성 이동안류)’는 화성 출신 재인(才人)인 이동안 선생이 추던 승무로, 승복을 벗어 법고에 걸쳐 놓은 후 합장배로 마무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산사의 한 제자가 노스승의 병을 낫게 하고자 꿈속에 나타난 도승의 조언대로 한바탕 춤을 추고 홀연히 절을 떠났다는 배경설화를 바탕으로 한 동작이다. 이러한 기승전결의 서사구조 속 극적인 표현 요소는 여타 다른 승무와 다른 뚜렷한 차별성을 갖고 있다.

 

보유자로 선정된 김정아 씨는 이동안의 전승자인 박정임으로부터 이동안의 춤을 사사받으며 이동안-박정임-김정아로 이어지는 전승계보를 잇는 계승자다.

 

또한, 이동안의 춤을 시민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화성재인 이동안보존회를 설립하고 화성무용제·운학 전국무용대회 개최 등 다양한 이동안 춤 전승교육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해 5월 향토무형문화재 지정 신청을 받은 후 두 차례의 화성시 향토문화재위원회 무형분과의 심의와 보유자 선정을 위한 실연조사를 거쳐, 이달 15승무(화성 이동안류)’김정아씨를 화성시 향토무형문화재 지정 및 보유자 선발 고시했다.

 

특히 화성시 향토문화재위원회는 이동안 선생과 화성지역과의 관계성 화성지역에서 이동안 선생이 가지는 의미 이동안류 승무의 차별성 등을 비롯해 김정아 씨의 이동안류 승무의 기량과 전승의지를 높이 평가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이동안 선생은 화성시에서 태어나 화성 함백산추모공원에 잠든 화성시 대표 재인(才人)으로, 김정아 씨는 그 계승자로서 화성시민에게 이동안류 춤을 전승하고 지역 춤의 정체성을 널리 알려왔다라며 이번 향토무형문화재 지정을 첫 발걸음 삼아 100만도시 화성에 걸맞은 다양한 무형유산을 발굴하고 지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